[월드가 만난 사람] “문서 스트리밍 기술은 세계 최고, 이젠 전 세계인이 사용하도록 할 것”

[컴퓨터월드] 주식회사 이파피루스는 ISO 표준인 PDF 문서에 자사만의 독자 기술을 접목시켜 공급하고 있는 페이퍼리스 솔루션 전문 기업이다. 그 기술은 ‘빠른 PDF 엔진’이라고 한다. 특히 대량의 파일 변환 및 문서 열람 처리 속도는 타사 대비 2배~3배 빠르고 정확하다는 것이다. 이 엔진을 기반으로 한 문서 스트리밍 기술은 이파피루스가 세계 최초로 개발했고, 아직까지도 이를 능가할 제품이 없을 만큼 독보적이라고 한다. 특히 이 시장을 주도해 온 글로벌 기업인 A사도 이파피루스의 기술을 뛰어넘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. 한 마디로 세계 최고라는 평가이다.

이파피루스는 이 같은 제품을 기반으로 지난 2004년 5월 설립했고, 이후 곧바로 미국 등의 글로벌 시장에 온라인 라이선스 공급을 시작했다. 그들과의 경쟁에서 승산이 높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. 그 결과 아그파(AGFA), 펩시, DHL 등에서 수백 카피씩 구매했을 만큼 고객들의 평가도 높았다고 한다. 그러나 글로벌 시장에 대한 홍보 및 마케팅 등에 한계가 있어 실적은 기대에 못 미쳤고, 국내 역시 패키지SW 시장은 성숙돼 있지 않아 매출증대가 쉽지 않았다고 한다.

이파피루스는 결국 영업 전략을 개인용 PC에서 엔터프라이즈 서버 시장으로 방향을 전면 수정했고, 이듬해인 2005년에 서버용 솔루션인 ‘PDF Gateway’를 개발 공급하기 시작했다. 이 제품은 서버에서 다양한 포맷의 문서를 PDF로 자동 변환해 주는 것으로 기업 업무의 필수 시스템인 그룹웨어, ERP, 문서관리시스템 등에 약방의 감초처럼 사용되고 있고, 현재도 잘 팔리고 있을 만큼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한다. 특히 지난 2014년에는 국내 최초로 발표한 HTML 뷰어 솔루션인 ’StreamDocs’라는 문서 스트리밍 제품, 즉 문서 보안을 유지하면서 다운로드 없이 언제 어디서나 즉시 열람할 수 있게 해줘 현재까지도 가장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고 한다.

사실 이 회사가 설립될 당시만 해도 국내 PDF 관련 시장은 글로벌 기업들이 거의 주도했다. 그러나 이젠 이파피루스를 중심으로 국내 기업들이 주도하고 있다고 한다. 특히 PDF 변환 및 뷰어 시장은 이파피루스가 거의 주도하고 있다고 해도 틀리지 않을 만큼 자리매김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지적이다.

아무튼 이파피루스는 이 같은 위상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젠 국내에서 벗어나 전 세계 사람들이 사용하는 제품을 만들고 싶다고 한다. 그래서인지 김정희 대표는 거의 매일 새로운 기술 및 제품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. 김정희 대표는 과학고와 카이스트를 졸업한 수재로 남다른 집중력과 승부욕이 강하다고 한다. 그의 목표가 그렇게 헛돼 보이지 않는 것은 이파피루스가 황무지와 같은 국내 PDF 시장에서 위상과 입지를 확고히 한 저력 때문일 것이다. (후략)

김용석 기자 yskim@itdaily.kr

 

[전문 보기]

http://www.comworld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49790

 

0 답글

댓글을 남겨주세요

Want to join the discussion?
Feel free to contribute!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